서울·대대광 아파트, 분양 반년만에 94% 팔린다

부동산 입력 2020-03-23 09:59:07 수정 2020-03-23 10:00:2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17년 4분기~2019년 3분기 아파트 초기분양률 상위 5곳. [자료=양지영R&C연구소]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정부의 잇따른 규제 속에서도 서울과 대대광(대구·대전·광주) 지역의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100%를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아파트 분양 기간 3개월 초과 6개월 이하 민간아파트의 평균 분양률을 말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23일 부동산리서치업체 양지영R&C연구소가 주택정보포털에 공개된 민간 아파트 초기분양률 최근 2년 간(20174분기~20193분기) 평균을 조사한 결과 전국 민간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84.4%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초기분양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시로 최근 2년간 평균 99.8%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는 20184분기부터 20192분까지 공급이 없었다. 세종시를 제외하면 대전시 99.1%로 가장 높은 수준.

 

이어 서울이 98.4%, 광주 97.2%, 대구가 94.4%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분양을 시작한 이후 반년 내 공급 가구를 모두 팔았다는 의미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일반적으로 3~5월은 분양시장 성수기지만 올해의 경우에는 대출규제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등으로 분양경기도 활성화되긴 힘들 것이라면서 반면 분양가, 공급부족 등에 따른 새아파트 대기수요가 많은 만큼 입지에 따른 양극화 쏠림은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