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LA서 '7세대 아반떼' 공개

산업·IT 입력 2020-03-18 12:01:1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자동차는 18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올 뉴 아반떼’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고, 다음달 국내 출시에 앞서 주요 사양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준중형 세단의 최강자인 7세대 아반떼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올 뉴 아반떼'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급속도로 이뤄짐에 따라 관객 없이 라이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한국, 북미, 중국, 호주 등 세계 주요 지역에 중계됐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의 특징으로 디자인, 3세대 신규 차체 등을 꼽았다. 현대차 디자인 상징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더 강조하는 한편, 새 차체 적용으로 전장과 전폭을 기존보다 30㎜, 25㎜ 키워 각각 4650㎜, 1825㎜로 구성했다. 그러면서 전고는 1420㎜로 20㎜ 줄이면서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공간을 좌우할 휠베이스는 이전보다 20㎜ 늘린 2720㎜다.

신형 아반떼는 우선 △스마트스트림 휘발유 1.6 MPi △1.6 LPi 등 2개 엔진 제품군으로 운영한다. 각각 최대 출력 123마력, 120마력의 힘을 낸다. 앞으로 1.6 하이브리드차, 1.6 T N라인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장 사장은 "1990년 출시 이후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는 미국을 넘어 현대차의 세계적인 성공에 중요한 모델이었으며,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7세대 올 뉴 아반떼는 모든 면에서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모델로 변화했다"고 말했다. 


신형 아반떼는 오는 4월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하반기 중 미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