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전성기 맞은 ‘짜파게티’…오스카 이후 해외매출 120%↑

산업·IT 입력 2020-03-18 10:58:49 수정 2020-03-18 11:00:1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농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출시 36주년을 맞은 농심 짜파게티가 영화 기생충에 나온 짜파구리 열풍에 매출 신기록을 달성하는 등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농심은 짜파게티의 지난달 해외매출이 전년 대비 두배 이상 증가한 15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월간 최대 실적이다. 짜파게티를 판매하지 않던 나라에서도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최근 수출이 없던 칠레, 바레인, 팔라우, 수단 등의 나라에서 짜파게티 수입을 요청해 올해 짜파게티 수출국도 70 여개 국으로 늘어났다.

짜파게티는 국내는 물론 해외 소비자들이 기생충 영화에 나온 짜파구리를 만들고 SNS 에 인증하기 시작하면서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지난달 9(미국시간)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소식이 전해진 후 세계 각지에서 짜파게티 구매가 증가한 것이 근거다. 

   

농심 해외영업 관계자는 짜파게티를 구할 수 없는 나라의 소비자들이 짜파구리 SNS 영상을 접한 뒤, 현지 슈퍼나 마트에 짜파게티 판매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실제 수출로 이어진 것이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농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후 자사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11 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해외에서 짜파게티 판매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농심에 따르면 올 2월 국가별 짜파게티 매출에서 미국은 70만 달러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농심은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현지에서 열리는 최대 영화제인만큼 미국 소비자들이 가장 큰 관심과 반응을 보였고 특히 LA 공장 현지 생산 시스템을 통해 늘어난 수요에도 적시적인 공급과 유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초 기생충 영화를 개봉한 일본이나  재개봉과 동시에 현지 극장에서 짜파구리 기프팅 행사를 펼쳤던 베트남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농심 관계자는 기존에 신라면을 주로 찾던 해외 거래선이 이제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함께 찾고 있다짜파게티가 짜파구리를 계기로 신라면의 뒤를 잇는 K 푸드 대표주자로서의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