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항공사 착륙료 20% 즉시 감면…정류료·임대료 면제"

경제·사회 입력 2020-03-18 09:00:22 수정 2020-03-18 09:01:3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항공업의 착륙료 20% 감면을 즉시 시행하고, 항공기 정류료도 3개월 동안 전액 면제할 것”이라며 “운항이 중단된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도 전액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항공·버스·해운업의 경우 최근 해외 입국제한 확대 등에 따른 여행객 이동과 물동량 급감, 버스 이용 인원 감소 등으로 피해가 심화했다”면서 이런 추가지원방안을 공개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버스업의 경우 한시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한편, 승객이 50% 이상 급감한 노선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운행 횟수를 줄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운업은 한일 여객노선 국적선사에 대해 선사당 2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고, 사실상 운영이 중단된 부산여객터미널 임대료를 100% 감면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관광업의 경우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기존 500억 원에서 1,000억 원으로, 관광기금융자상환의무 유예 대상 금액 한도를 기존 1,000억 원에서 2,000억 원으로 각각 2배 확대해 긴급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연분야는 예술단체 등의 공연제작비 지원, 1인당 8천 원씩 관객들의 관람료 지원을 통해 공연 제작·관람 수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수출분야의 경우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수출 후 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5천억원 규모의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을 확대 지원할 방침이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가 세계적 대유행 단계로 악화한 데 따른 비상경제시국을 타개하기 위해 기존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위기관리대책회의로 전환해 위기돌파에 중점을 두고 회의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를 신설하고, 특단의 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는 비상경제회의 안건을 사전조율하고, 결정된 대책의 세부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