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비상 대응조직 신설…블루팀도 구성

금융 입력 2020-03-17 17:24:50 수정 2020-03-17 17:26:1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리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으로 비상경영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신설했다고 13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지난 13일 열린 그룹경영협의회에서 "최근 코로나19에 팬데믹 선언이 더해지며 사실상 위기를 넘어선 공포가 됐다"며 "그룹의 위기관리 콘트롤타워 설립을 주문해 이번에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산하에 전략총괄팀, 재무관리팀, 리스크관리팀, 마켓센싱팀 등을 두고 금융시장의 주요 지표들을 모니터링하며 위기 상황을 진단하는 역할을 한다. 기존 코로나19 대응 위원회는 감염예방 대책과 실행 점검, 그룹사의 영업 연속성 확보에 집중하기로 했다.


비상경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국내외 펀드자산 등을 긴급히 점검하고 외화 컨틴젼시 플랜 가동을 위한 모니터링을 하며 활동을 시작했다"며 "향후에 극단적 위기상황까지 대응할 수 있게 시나리오 점검, 경영목표 조정·관리, 금융당국과의 협조와 정책 제안, 다양한 고객지원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그룹의 젊은 인재들로 구성된 가칭 '블루팀'도 만든다. 블루팀은 변화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고객, 채널, 기업문화, 사회적 역할 등 경영전반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역할을 맡는다. 회장은 "코로나19에 대한 그룹의 위기 대응도 물론 중요하지만, 국가 경제의 위기극복에 앞장설 수 있는 방안을 만드는 것도 비상경영대책위원회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