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中企 R&D 지원사업 선정에 국민참여제 도입

산업·IT 입력 2020-03-17 16:20:38 수정 2020-03-17 16:23:1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R&D 지원사업 후보 선정에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반영하기 위해 온라인 브레인스토밍 방법을 활용하는 국민참여제를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중기부는 매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을 통해 '중소기업 전략기술로드맵'을 수립하고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중소기업 유망기술과 중소기업에 적합한 상용화 기술개발 품목을 지정해 집중적으로 육성해 왔다.


지금까지는 중소기업 집중육성 품목의 기획과정에서 개발기업의 R&D 수요조사 결과를 중점적으로 반영하는 방식으로 중소기업 집중육성 품목을 선정해왔고, 일정한 성과를 내왔지만 정부 R&D 지원효과를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중기부는 국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기술수요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해 올해부터 기술로드맵 집중육성 품목의 기획과정을 R&D수요자 중심에서 '국민참여형 도출방식'으로 개선한다.


먼저 국민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술수요조사를 기술로드맵 누리집 홈페이지를 통해 3월18일부터 4월30일까지 실시한다. 실생활에 필요한 제품 아이디어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에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다.


이와 함께 IBM이 미래기술예측과 기술로드맵 수립에 활용해온 재밍도 도입한다. 재밍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유망기술과 관련된 문제들을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토론해 해결책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재밍 도입으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기술로드맵 수립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국민이 제안한 유망기술은 R&D 국민평가단, VC(투자심사역) 등 100여 명으로 구성된 '집중육성 품목 사업성 평가단'을 통해 실용성, 시장성 등을 평가받게 된다.


사업성이 우수한 과제는 2021년 중소기업 R&D 지원품목 후보로 추천되며, 기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위원회에서 집중육성 품목으로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전략기술로드맵을 통해 발굴된 4차 산업혁명 분야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집중육성 품목과 전략기술에 대해 중기부는 2021년 R&D과제 공모 시 품목지정 방식으로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일반 국민이 제안한 생활밀착형 기술, 사회문제 해결 아이디어 등이 R&D기획 단계부터 반영 되길 기대한다"며 "중소기업 R&D 과제를 통해 제품화로 이어져 중소기업 R&D 지원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