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환율 4년만에 ‘최고’…전날보다 6.7원↑

금융 입력 2020-03-16 17:27:41 수정 2020-03-16 17:44:4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원달러환율이 약 4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7원 상승한 달러당 1226.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 201632(1227.5)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날 원달러환율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금리를 전격 인하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다소 완화되며, 전날보다 8.3원 내린 1211.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후 장중 10원 넘게 내리면서 1,200원대까지 하락하기도 했다.

 

미국 연준은 15(현지시간)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25%로 내렸다. 지난 3일 긴급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한 데 이어 이날 다시 1%포인트를 추가로 내린 것이다. 여기에 7,000억달러(852조원)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후 430분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떨어졌다. 국내 기준금리가 0%대 영역에 들어서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