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루 확진 23일만에 두 자릿수대…증가세 '둔화'

경제·사회 입력 2020-03-15 11:36:28 수정 2020-03-15 11:36:3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하루 증가 폭이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100명대에 진입한 뒤 최고 900명대까지 치솟았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76명으로 줄어들었다.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가 된 건 지난달 21일 이후 23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174명에서 22190명이 된 후 연일 100명 이상 발생했다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올해 120일 처음 발생한 후 218일 신천지대구교회에서 31번 환자가 발생하면서 급증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29일 하루에만 909명의 환자가 추가되는 등 증가 폭이 정점에 이르다 조금씩 줄어드는 중이다.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진단검사가 마무리된 영향이 컸다.

신규 확진자는 줄어드는 가운데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다만 정부는 아직 안심하긴 이르다는 입장이다. 수도권과 세종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감염에 취약한 산후조리원 등 집단 시설에서 확진자가 잇달아 나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162명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