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부산시에 성금 전달

증권 입력 2020-03-13 14:12:0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박은덕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사진제공=한국예탁결제원]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결제원)은 1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지역 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온누리 상품권 1억원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산종합사회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에 분배돼 지역 소상공인들로부터 취약계층 지원 물품을 구매하는데 활용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또한 부산시에 전달한 1억원 외에도 부산지역 내 자가격리자들의 생활유지를 위해 1,000만원 상당의 긴급구호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예탁결제원 나눔재단은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대구지역에 방역물품 및 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긴급구호자금 3,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부산 소상공인과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햇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