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前포항시의원 가족의 수상한 김정재 국회의원 후원

탐사 입력 2020-03-13 13:00:45 수정 2020-03-13 13:15:01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영옥 전 포항시의원 가족, 2016~2017년 김정재 의원에 2,000만원 후원

2018년 포항 마선거구 공천돼 시의원 당선…당협위원장은 김정재 의원

김희수·한창화 도의원도 2017년 김정재 의원에 수백만원 후원

김정재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김정재 의원 페이스북]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김정재 미래통합당 의원이 전직 시의원 가족으로부터 수천만원을 후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천헌금 성격의 ‘쪼개기 후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13일 서울경제TV 취재 결과 이영옥 전 포항시의원의 가족이 2016~2017년 4차례에 걸쳐 500만원씩 총 2,000만원을 김 의원 후원회에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이 2016년 4·13총선에서 경북 포항 북구에 국회의원 공천을 받은 직후인 2016년 3월 21일 김 의원 후원회에 이 전 시의원 아들 명의 후원금 500만원이 입금됐다.


2017년 들어서는 2월 24일 이 전 시의원의 남편 명의로 500만원, 같은 날 이 전 시의원의 사위 명의로 500만원, 2017년 11월 27일 이 전 시의원의 아들 명의로 500만원 등 총 1,500만원이 김 의원 후원회에 입금됐다.


이 전 시의원은 2018년 4월 20일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6·13 지방선거 포항시 기초의원 선거 ‘마’ 선거구에 공천됐다. 당시 당협위원장은 김 의원이었다. 이 전 시의원은 지방선거에서 29.67%의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가, 지난해 선거사무장이 금품살포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으면서 의원직을 상실했다.


일각에서는 이 전 시의원 가족의 김 의원 후원이 공천헌금성 쪼개기 후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흘러나온다. 정치자금법은 후원인의 연간 최대 후원 가능금액을 500만원으로 규정하고 있다.


서울경제TV는 김 의원이 이 전 시의원 가족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김 의원에게 3차례 전화, 2차례 문자메시지 연락을 취하고, 의원실에 2차례 전화를 거는 등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


이 전 시의원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이 전 시의원은 서울경제TV와 통화에서 “자신이 나고 자란 동네의 국회의원에게 후원을 하고 싶으면 하는 것”이라며 “후원한 가족들도 스스로 벌어서 낼 여력이 되는 사람들”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김정재라는 사람이 아닌 고향의 국회의원에게 후원한 것 뿐인데, 이게 무슨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 의원은 2017년 9월 5일 한창화 경북도의원(포항 1선거구)으로부터 400만원, 김희수 경북도의원(포항 2선거구)으로부터 2017년 5월 17일과 9월 25일 각각 300만원·10만원을 후원받았다. 이들은 1달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에서 김 의원의 선거대책위원회 ‘(가칭)희망캠프’의 제1, 2지역 선대본부장을 맡았다.


한편, 김 의원은 4·15 총선 미래통합당 포항 북구 공천을 두고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경선을 벌인다. 김 의원은 2차례 서울시의원을 지내고, 20대 총선에서 포항북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현역의원이다. 강 전 논설위원은 조선일보 사회부 법조팀장, TV조선 탐사보도부 부장을 지냈다./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