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빌게이츠재단 등 ‘코로나19 치료제’ 연구기금 조성

금융 입력 2020-03-12 16:57:2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마스터카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마스터카드는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The Bill&Melinda Gates Foundation), 영국의 자선 단체 웰컴(Wellcome)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대량 생산을 지원하기 위한 펀드를 조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펀드 규모는 12,500만달러(1,500억원)이다. 누구나 신약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치료제에 대한 균등한 접근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이들 기관은 코로나19 테라퓨틱스 액셀러레이터를 치료제 개발 촉진을 위해 결성했다.

 

초기 연구개발 활동 지원을 위해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과 웰컴은 각각 5,000만달러를 기탁했다. 마스터카드도 임팩트 펀드 2,500만달러를 내놨다. 액셀러레이터는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정부, 민간 기금 지원자 및 단체들과 협업한다.

 

특히 치료제 개발부터 제조 및 양산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에 역량을 쏟을 계획이다. 또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투자금 활용 우선순위를 조정하며, 다양한 자원을 한 곳으로 집중시키는 노력 등을 기울여 속도를 낼 방침이다.

 

마이크 프로만 마스터카드 부회장은 마스터카드는 금융 포용성에 대한 경험을 통해 단순히 자본이 아닌 상호보완적인 자산과 기술을 제공하는 여러 주체들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