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독일 등 유럽5개국, 특별입국절차 적용

경제·사회 입력 2020-03-12 13:50:2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정부가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 국가를 확대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12“150시부터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영국, 네덜란드 등 5개국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여행객은 강화된 검역 절차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1주일 동안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등에서 확진자 수가 5~10배 급증하자 이곳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유입되는 사례가 나올 것을 우려해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유럽에서 출발한 뒤 14일 내 두바이와 모스크바 등을 경유해 우리나라로 입국한 사람도 절차를 거쳐야 한다.

 

특별절차로 오는 입국자는 11로 발열 검사를 받고 건강상태 질문서를 낸 뒤 건강 상태를 모바일로 보고하는 가진단 애플리케이션()’도 설치해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한 국가는 총 66개국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