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로또 판매액 4조3,000억원↑…역대 최고치

경제·사회 입력 2020-03-12 09:34:2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지난해 로또복권이 43,000억원이 넘게 팔리며 역대 최고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12일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로또복권 판매액은 43,181억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인 2018(39,687억원)보다 8.8% 늘었다.

 

기재부의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로또를 한 번이라도 샀다고 응답한 이의 비율은 전체 조사 대상자의 62.4%였다. 전체 인구에 이 비율을 대입해보면 1인당 134,000원어치를 샀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난해 52번의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된 이들은 507, 이들의 당첨금 합계는 1420억원이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