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농식품 중국 수출 22.5% 감소

경제·사회 입력 2020-03-12 09:25:2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우리나라 농식품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인 중국으로 향하는 수출량이 지난해보다 4분의 1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20201월 농림수산식품 수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농림수산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감소한 69,270만 달러(8,243억원)로 집계됐다.

 

분야별로는 신선 농식품이 1380만 달러(1,236억원)14.4% 줄었고, 가공은 4990만 달러(4,883억원)9.6% 감소했다. 수산은 17,900만 달러(2,132억원)19.3% 줄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수출이 9,880만 달러(1,177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5%나 감소했다.

 

보고서는 이를 두고 올해 이른 춘절 연휴로 지난해 12월에 수출이 집중된 데다가 춘절 전후 현지 물류 서비스가 중단된 영향이라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유통·소비 침체로 대중(對中) 수출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재난·재해 상황에서 비축 1순위로 꼽히는 라면은 오히려 수출이 16.2% 늘어 수출액 760만 달러(90억원)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필수 식료품 위주 소비 증가 트렌드로 현지 라면 수요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