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간편해진 해외송금, 카드사도 속속 참여

금융 입력 2020-03-11 16:04:5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해외송금시장에 카드사가 뛰어들고 있다. 관련 규제가 풀리고, 시장이 꾸준히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어서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이달 해외송금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현대카드와 롯데카드에 이은 세 번째 진출로 은행권 카드사 중 처음이다. 비자(VISA)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널(UPI) 등 카드망을 활용할 방침이다.

 

롯데카드도 지난해 말 은행과 제휴를 맺지 않고 해외송금 서비스를 개시했다. 같은 해 1월 개정된 외국환거래법에 따라 카드사가 단독으로 시행하는 첫 번째 사례다. 현재 10개 통화로 11개국(미국, 일본, 베트남 등)에 송금 가능하다.

 

현대카드는 지난 2018년 신한은행과 핀테크 기업 커렌시클라우드와 함께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가장 먼저 해외송금 시장에 뛰어 카드사다.

 

한편,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해외송금시장 규모는 2015872,000만달러(101,003억원)에서 2018134억달러(155,185억원)3년 만에 50% 이상 증가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