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낙인 배리어 50% ELS 5종 출시…청약 마감 ‘13일’

증권 입력 2020-03-11 14:13:4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키움증권은 주가연계증권(ELS) 5종을 출시하고 청약 접수를 진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모두 낙인배리어(Knock-in barrier)가 50%인 ELS로, 기초자산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하거나 발행사인 키움증권에 부도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약속된 수익률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먼저 ‘제44회 뉴글로벌100조 ELS’는 만기 1년에 3개월마다 조기상환 기회가 주어지는 상품으로, 예상수익률은 세전 연 25.2%이다. 해당 상품의 경우 기초자산으로 △테슬라 보통주 △엔비디아 보통주 2종목을 삼고 있다. 두 기초자산의 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85%(3·6개월), 80%(9개월), 75%(12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25.2%의 수익률로 만기 전에 조기상환된다.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25.2%의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키움증권 제1297회 ELS’는 예상수익률 세전 연 12.6%이며 만기 3년에 6개월마다 조기상환 기회가 있는 일반적인 구조의 스텝다운 조기상환형 ELS이다. 기초자산은 △EuroStoxx50지수 △삼성전자 보통주 △삼성바이오로직스 보통주 3개로 구성돼 있다.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0%(6·12개월), 85%(18·24개월), 80%(30개월), 75%(36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12.6%의 수익률로 조기상환된다.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37.8%(연 12.6%)의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키움증권 제1299회 ELS’는 예상수익률 세전 연 6.1%이며, 기초자산은 △S&P500 △HSCEI △NIKKEI225 3가지 지수로 이뤄져 있다. 모든 기초자산이 주가지수로 구성될 경우 주식 종목이 포함되어 있는 ELS 대비 예상수익률은 낮지만,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하면 세전 연 6.1% 수익률로 조기상환 되며,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18.3%(연 6.1%)의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만기 3년에 6개월마다 조기상환 기회가 있으며,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그 외 ELS가 조기에 상환되지 못하고 있더라도 추가로 조기상환 될 수 있는 리자드 조건을 더한 리자드형 ELS 1종과 미국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1종도 함께 청약 접수 중이다. 이들 상품의 청약 마감은 오는 13일 오후 1시이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