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시민단체 후원 무단열람 사과…준법감시위 첫 조치

산업·IT 입력 2020-02-28 09:47:43 수정 2020-02-28 10:01:5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삼성이 2013년 그룹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 주도로 임직원들의 시민단체 후원 내역을 무단열람한 사실을 공개 사과했다. 이는 최근 출범한 외부 준법경영 감시기구로 설립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삼성이 시행한 첫 조치다. 삼성준법감시위는 지난 13일 열린 2차 회의에서 이번 안건을 상정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진정성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이번 사과문에는 삼성전자, 삼성SDI,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호텔신라, 제일기획, 에스원, 삼성경제연구소, 삼성의료원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등 17개 삼성 계열사들은 28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2013년 5월 옛 삼성 미래전략실이 특정 시민단체들에 대한 임직원 기부 내역을 열람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임직원들이 후원한 10개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규정하고 후원 내역을 동의없이 열람한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명백한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임직원 여러분과 해당 시민단체,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영진부터 책임지고 앞장서서 대책을 수립, 철저하고 성실하게 이행해 내부 체질과 문화를 확실히 바꾸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이어 “그동안 우리 사회와의 소통이 부족해 오해와 불신이 쌓였던 것도 이번 일을 빚게 한 큰 원인이 되었다는 점 또한 뼈저리게 느끼며,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는 시민단체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를 확대해 국민의 눈 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삼성은 2013년 미전실 주도로 계열사 임직원 300여명의 명단을 작성해 ‘불온단체 기부금 공제 내역 결과’ 등의 문건을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불온단체에는 환경운동연합, 민족문제연구소,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한국여성민우회, 통합진보당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김헤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