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해보험, ‘퍼마일 자동차보험’ 등 특허·사용권 획득

금융 입력 2020-02-26 16:17:4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캐롯손해보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캐롯손해보험(대표이사 정영호)이 지난달 출범 이후 출시한 신규 디지털 기반 보험과 관련해 특허권과 배타적 사용권을 연이어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캐롯손해보험은 운전한 만큼만 매달 보험료를 납부하는 퍼마일 자동차보험프로세스와 관련해 최근 특허청의 비즈니스 모델(BM) 특허를 받았다. 발명 명칭은 자동차 트립 정보에 기초한 보험료 자동 산출 시스템이다.

 

캐롯손해보험 관계자는 캐롯 플러그를 이용한 자동 주행거리 확인 및 보험료 정산 과정의 일련의 프로세스에 대한 독창성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손해보험협회로부터는 쿠폰·크레딧형 스마트ON보험으로 배타적 사용권 2종을 획득했다. 기존 스위치형 보험이 가입 절차만을 간소화한 것과 달리 스마트ON보험은 1년 중 보장받을 때만 사용한 만큼만 지급하는 보험이다.

 

횟수에 상관없이 1년간 여행일 만큼만 내는 스마트ON 해외여행보험의 단기율에 배타적 사용권 3개월, 산책 갈 때마다 1회당 보험료를 정산하는 스마트ON 펫산책보험위험 담보 3종에 대해 배타적 사용권 6개월을 부여받았다.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는 특허권과 배타적 사용권은 보험 상품의 혁신성을 보여줄 수 있는 지표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눈높이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보험 상품을 지속해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