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발열·호흡기 증상자 등교·출근 말라”

경제·사회 입력 2020-02-24 18:05:18 수정 2020-02-24 19:02:4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와 출근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심각단계 전환에 따라 대국민 예방수칙을 개정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개정 수칙에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외출을 삼가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는 지침이 담기게 됩니다. 임신부, 65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자 등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의료기관을 찾거나 외출하는 경우엔 마스크를 써야합니다.

 

정 본부장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에 있는 사람은 외출하거나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하며 격리조치 중인 사람은 의료인, 방역 당국의 지시를 따라 자가격리 수칙을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