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 창원…“성산·의창구 중심 매매가 회복”

부동산 입력 2020-02-18 08:22:08 수정 2020-02-18 08:22: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창원 아파트 실거래가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경남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를 중심으로 일부단지에서 한달새 매매가격이 최고 5,000만원이나 뛰는 등 주택시장이 회복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1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 창원 센텀 푸르지오전용 84(20)는 지난달 58,000만원에 거래됐다. 성산구 역대 최고가(전용84기준)로 지난해 12월 거래된 53,000만원에 비해 5,000만원이나 뛰었다.

 

성산구와 인접한 의창구에서는 창원시 역대 최고가가 나왔다. 의창구 용호동 용지 더샵 레이크파크전용 84(8)는 지난달 75,900만원에 거래되며, 창원시 역대 최고가(전용 84기준)를 찍었다. 지난해 12용지 아이파크전용 84(20)75,000만원에 거래된 뒤 한달 만에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분양권에도 웃돈이 붙는 모습이다. 의창구 중동 창원 유니시티 4단지전용 84.71(30) 분양권은 지난달 57,123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11,623만원의 웃돈이 형성됐다.

성산구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공급물량이 많았던 구마산지역(회원구·합포구)과는 달리 최근 3년간 신규 공급이 없었던 성산구·의창구는 지난해부터 매매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는 등 활황기 때의 매매가로 회복했다편의시설과 교육환경이 잘 갖춰진 매물 같은 경우 부르는 게 값 일 정도로 연초부터 연일 신고가를 넘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집값 상승과 함께 미분양도 빠르게 소진중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8126,754가구 였던 미분양물량은 지난해 125,329가구로 1년새 1,425가구 감소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창원 주택시장은 성산구와 의창구를 중심으로 매매가를 회복하며 시장이 살아나고 있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