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대출로 자식 집 구매”…금융당국, 곧 검사

금융 입력 2020-02-17 15:14:41 수정 2020-02-17 21:35:0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금융당국이 지난해 정부 관계기관 합동조사에서 포착한 부동산 이상 거래를 두고 검사에 들어갑니다. 


대출 규정을 위반한 의심 사례들을 들여다 본 뒤 돈을 빌려준 금융회사 검사에 착수하는 겁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두 차례에 걸친 합동조사에서 위반 사례는 모두 117건이 적발됐습니다. 


부모가 주택을 담보로 받은 개인사업자대출 약 6억원을 자식에게 그대로 빌려줘 26억원 가량의 주택을 사게끔 도운 것이 대표적인 위반 사례입니다.


금융당국은 규정을 어긴 대출에 대해선 이를 제공한 금융회사에 즉시 회수를 지시한다는 방침입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