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 “글로벌 UV LED 1위 기업…마이크로LED 신성장동력 확보”

증권 입력 2020-02-17 13:41:1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종배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사진=서울바이오시스]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글로벌 LED(발광다이오드) 소자 기술 선도 기업 서울바이오시스가 1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 계획과 함께 기존 및 신사업을 통한 성장 목표를 밝혔다. 지난 2015년 코스닥 상장을 노렸으나 시장에 외면을 받으며 상장을 철회했던 서울바이오시스는 4년 만에 IPO에 재도전하게 됐다.


이종덕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는 이날 행사에서 “기존 가시광 소자는 물론 UV 바이오레즈(Violeds)와 빅셀(VCSEL), 마이크로 크린 픽셀 등 2세대 LED 특허기술로 다양한 시장을 창조하며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차세대 핵심 소자로 떠오르고 있는 마이크로 LED 관련 기술도 보유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서울반도체의 자회사로서 LED 칩 연구개발 및 제조 전문 기업으로, 지난 2002년 일본 벤처기업인 나이트라이드 세미컨덕터즈(Nitride Semiconductors)와 협력계약을 하며 설립됐다. 글로벌 LED 전문 매체 ‘LED 인사이드’에 따르면 서울바이오시스는 글로벌 시장점유율 4위를 기록했으며, 특히 UV LED 시장에서는 유수의 경쟁사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서울바이오시스의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은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적 UV LED 기술로, 공기 중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90% 살균할 수 있는 기술이다. 또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등 각종 세균을 97% 이상 멸균 가능하며 이러한 성능은 전문 시험기관을 통해 검증됐다. 


WHO와 UN의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전세계 물살균을 필요로 하는 인구는 20억 명에 달하며, 10명 중 9명은 오염된 공기에 노출돼 있어서, 향후 물, 공기, 표면살균 등 크린 테크놀로지(Clean Technology)를 필요로 하는 수요처에 서울바이오시스의 바이오레즈 기술이 확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레이저다이오드 기술인 빅셀은 센서와 통신분야 수요 증가로 높은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3차원 안면인식과 근접거리 센서에 필수적인 소자이며, 5G시대 초고화질 영상송출과 초고속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소자로 널리 활용될 전망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15년 업력의 빅셀 전문기업인 레이칸(Raycan)을 지난 2018년말 흡수합병하고 미국 벤처기업과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780나노미터부터 1,600나노미터까지 전파장대 빅셀 개발과 양산 준비를 완료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강력한 특허 경쟁력을 바탕으로 2세대 LED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 성과로 모회사인 서울반도체와 합하면 모두 1만4,000여 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 대표이사는 “서울바이오시스는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강력한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높여나가고 2세대 LED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며, “기존 시장의 지배력을 더욱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원가경쟁력을 강화해 신기술을 발 빠르게 상용화하고 퀀텀점프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최근 글로벌 LED 시장에서 차세대 핵심 소자로 떠오르고 있는 마이크로 LED 관련 기술도 보유해 성장동력을 확보했다. 


이종덕 대표는 “마이크로 LED란 기존 디스플레이 광원의 구조적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차세대 핵심 기술”이라며 “서울바이오시스는 기존 RGB 개발 마이크로 칩(Micro Chip) 사용 방식과 다른 차원의 마이크로 LED 픽셀 기술을 개발해 시장의 기술 차원을 바꾸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지난해 9월 자체 기술평가 의뢰 결과 ‘AA’ 등급을 획득하며 해당 기술력을 널리 인정받았다. 단일 RGB 픽셀(Pixel) 형태로 개발된 서울바이오시스의 신기술인 ‘마이크로 크린 픽셀’은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 2020)에서 소개돼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모회사 서울반도체와 함께 마이크로LED 칩 제조부터 전사(Transfer) 및 모듈까지 세계 최초로 전공정 대량생산 체계를 구축한 서울바이오시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양산에 들어갔으며 관련 실적은 올해부터 본격 반영될 예정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이번 공모 과정을 통해 총 200만주를 새롭게 발행한다. 주당 희망 공모가 범위는 6,500원에서 7,500원 사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공모 자금을 주요 시설투자 및 연구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KB증권이며 3월 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