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브랜드 가치 '4조원' 돌파…글로벌 화학기업 4위

경제·사회 입력 2020-02-17 07:56:1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LG화학 브랜드 가치가 올해 4조원에 달한다는 평가가 나왔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 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최근 발표한 '2020년 화학기업 25' 보고서에서 LG화학 브랜드 가치는 35억달러(약 4조1천390억원)로 평가됐다.


전년에 LG화학 브랜드 가치는 33억3,800만달러(약 3조9,470억원)였는데, 1년 사이 4.8% 성장하며 4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2018년 24억2,100만달러에서 지난해 33억3,800만달러로 37.9% 크게 성장한 데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순위는 전년과 같은 4위였다.

    

화학시장 업황 불황 속에서도 LG화학은 지난해 석유·화학 부문 수익성을 유지했고, 배터리 사업도 계속 성장해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다른 주요 글로벌 화학사들의 브랜드 가치는 하락했다.

   

1위인 독일 바스프, 2위 미국 다우는 모두 순위는 전년과 같았지만 브랜드 가치가 떨어졌다.

    

바스프 브랜드 가치는 4.5% 하락한 78억7,800만달러(약 9조3,200억원), 다우 브랜드 가치는 29.0% 하락한 48억4,300만달러(약 5조7,290억원)로 평가됐다.


화학 브랜드의 대명사격인 미국 듀폰은 지난해 5위에서 올해는 9위로까지 밀려났다. 듀폰 브랜드 가치는 32.6% 하락한 22억달러(약 2조6,020억원)로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지난해 7위였던 프랑스 에어리퀴드는 브랜드 가치가 23.6% 떨어진 19억8,200만달러(2조3,450억원)로, 순위가 10위로 내려갔다.

    

독일 산업용 가스 기업인 린데가 글로벌 화학 기업 10위 안에 처음으로 진입, 단숨에 5위에 올랐다.

    

린데의 브랜드 가치는 28억6,100만달러(약 3조3,840억원)로 평가됐다. 린데가 미국 프렉스에어(지난해 순위 9위)와 합병한 이후 새롭게 미국과 중국 시장 등에서 영향력을 확대한 결과다.

    

지난해 10위로 지난해 노벨화학상 공동 수상자(요시노 아키라·71)를 배출한 일본 아사히카세이(旭化成)는 브랜드 가치가 5.4% 성장한 23억6,800만달러(약 2조8,000억원)로 7위로 상승했다.

    

이밖에 ▲ 3위 사우디아라비아 사빅(43억3,400만달러) ▲ 6위 미국 라이온델바젤(26억3,700만달러) ▲ 8위 일본 미쓰비시케미칼(22억만달러)은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