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신종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50억 지원

산업·IT 입력 2020-02-16 13:52:08 수정 2020-02-16 14:03:2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파인트리호텔에서 열린 ‘소상공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생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 입은 외식업 소상공인들을 위해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우아한형제들과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신종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13일 이후 정책자금을 대출받은 외식업 소상공인의 이자를 지원한다. 기금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소상공인 대출의 이자 절반을 지원한다. 또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자의 가게 방문 탓에 휴업을 한 소상공인(배달의민족 회원사)의 월 광고비를 환불한다는 계획이다. 배달비 환불은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 가능하다.

이 밖에도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들에게 전달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신종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신종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플랫폼기업이 나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며 소상공인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의 중재자 역할을 톡톡히 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어려운 시기에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상생과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는 뜻 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힘은 힘들 때 서로 돕는 상생의 힘”이라며 “중기부는 연결자로서 이러한 상생의 힘이 확산하도록 앞장 서겠다“고 덧붙였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