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코로나19 심각…오염지역 지정 여부 검토"

정치·사회 입력 2020-02-15 15:50:4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정부가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른 데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일본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에서 역학적 연관성 없는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으나 아직 광범위한 지역사회 유행이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일본의 환자 발생 동향과 현지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역학조사가 진행되는 상황과 지역사회 유행에 대한 부분들을 모니터링하면서 판단할 예정"이라며 "지금 시점에서 바로 오염지역으로 지정하는 걸 결정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위험도 등) 상황을 평가해 오염지역에 대한 지정 여부를 검토하도록 하겠다"며 "앞서 일본에 대해서는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1일 코로나19의 2차 감염이 발생한 6개 국가에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해달라고 권고했다. 해당 국가는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이다. 

    

현재 일본에서는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에 이르기까지 열도 전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폐렴으로 사망한 80대 여성이 사후에 코로나19로 진단받는 사례도 나왔다. 이 여성은 중국 등 해외여행 이력이 없어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