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때보다 너무 위축…정상 소비 해달라”

경제·사회 입력 2020-02-14 17:44:52 수정 2020-02-14 19:56:2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의 실제 파급 영향 이외의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인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메르스 때와 비교해 지나치게 소비가 위축된 감이 있다”며 “국민께서는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 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번 사태와 관련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해 “앞으로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겠지만 신중한 입장일 수밖에 없다”며 사실상 인하에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습니다. 아울러 이 총재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