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모바일·스프린트 합병으로 글로벌 5G 투자기대...'에이스테크' 성장 주목

증권 입력 2020-02-14 09:29:01 수정 2020-02-14 09:33:2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에 따른 글로벌 5G 투자기대

정부, 5G 전략 산업 집중 지원

해외 매출 비중 증대로 외형 성장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정부가 이동통신업계 3·4위 기업인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을 승인함에 따라 5G 투자 확대 전망에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들의 수혜가 기대된다미국 법무부가 양사 합병 승인을 내리면서 내건 조건이 6년 이내 미국 인구의 99%를 감당할 수 있는 5G망을 구축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앞서 T모바일과 스프린트는 2018년 4월 260억달러(약 30조7,000억원) 규모의 합병 협상을 타결하고 지난해 미국 법무부와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승인을 받았지만, 반독점법에 걸려 합병에 제동이 걸린 상태였다. 합병이 마무리되면 미 이동통신시장은 버라이즌, AT&T와 함께 3강 체제로 재편되게 된다.  


에이스테크는 기지국 안테나, RF부품, 중계기를 생산하는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로 기지국 안테나 시장 점유율 국내 1위 기업이다글로벌 시장에서는 중국 화웨이독일 카트라인미국 콤스코프 등에 이어 세계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고객사에는 삼성전자, 에릭슨을 비롯한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와 이동통신사 등이 있다.


미국 3위 기업인 T모바일은 에릭슨과 협력해 통신망을 구축하여 미국 주요 도시의 5G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에이스테크는 에릭슨의 라디오 시스템 공급자로 선정되면서 LTE·5G 기지국에 에이스 RU 시스템을 개발 및 공급한 바 있다.

 

윤효은 데일리머니 전문가는 14일 이번 T모바일과 스프린트 합병이 승인될 경우 버라이즌, AT&T과 함께 3강 체제로 재편되면서 가입자 유치를 위한 5G 투자가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에이스테크는 정부의 5G 전략 산업 정책 수혜와 주요 고객사들을 통한 해외 매출 증대, 베트남 공장 수율 개선에 따른 실적 성장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