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3자 연합, 조원태 겨냥…전문경영인 ‘김신배 체제’ 압박

산업·IT 입력 2020-02-13 19:18:38 수정 2020-02-13 21:45:4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오는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조원태 회장을 압박하기 위한 반격카드를 13일 내놨다. 한진가 남매 갈등이 분수령을 맞은 셈이다.


현재 조 전 부사장은 사모펀드KCGI, 반도건설과 3자 연합을 맺은 상태다. 3자 연합이 제안한 이사진 후보 중 사내이사 후보는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을 지낸 김신배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이다.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이사들은 3월 주총에서 투표를 통해 이사진 합류 여부가 결정된다.


이사진의 구성원 수에 제한이 없는 한진칼 정관의 규정을 최대한 활용해 이사회를 장악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사회 의장을 겸하고 있는 조 회장의 임기가 오는 3월 끝나는 만큼 연임을 막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전자투표제 도입과 이사 선임 시 개별투표,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하고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중 선임하는 내용 등을 담은 정관 개정안도 제출했다.


3자 연합은 “이번 주총에서 선임을 제안할 이사들은 한진그룹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고,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들”이라고 설명했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