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자체개발 인공위성 발사 "궤도 진입 실패"

정치·사회 입력 2020-02-10 08:34:2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이란이 9일(현지시간) 발사한 인공위성이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다고 AP, 로이터통신이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란은 이날 저녁 수도 테헤란에서 남동쪽으로 약 230㎞ 떨어진 셈난주(州) 이맘호메이니 국립우주센터에서 로켓으로 인공위성 '자파르'를 발사했지만 낮은 속도 탓에 목표 궤도에 올릴 수 없었다고 이란 국영TV가 전했다.

 

이란 매체에 따르면 자파르 위성은 테헤란대학 과학기술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환경 연구용 인공위성이다.


무게는 90㎏이고 석유 자원과 광물, 자연재해 등을 조사할 수 있다.


이란은 국내 기술로 제작한 인공위성을 2009년(오미드), 2011년(라사드)에 이어 2012년(나비드) 3차례에 걸쳐 성공적으로 궤도에 진입시켰다.


이란 국방부의 우주 프로그램 대변인 아흐마드 호세이니는 "운반체의 1단계와 2단계 모터가 정상적으로 작동했고 인공위성이 성공적으로 분리됐다"며 "그러나 경로 마지막에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필요한 속도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란은 이날 신형 탄도미사일도 공개했다.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IRGC)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라드(Raad)-500'를 공개했다고 AP, AFP통신과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가 보도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라드-500이 비슷한 탄도미사일인 '파테(Fateh)-110'에 비해 무게는 절반이고 사거리가 200㎞ 더 긴 '신세대 미사일'이라고 밝혔다.


혁명수비대는 탄소 섬유 합성물로 만들어진 새 엔진도 공개하고 파테-110이 이 엔진 덕분에 무게를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