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S 피해자들, ‘2차 사기 방조’ 검사 파면 요구

탐사 입력 2020-02-04 22:02:10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앵커]
1만2,000여명으로부터 1조1,000억원을 빼돌린 IDS홀딩스 사건. 앞서 작년 11월 서울경제TV는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주범 김성훈 대표가 한 검사실에 나와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사실을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오늘 IDS홀딩스 피해자들이 해당 검사의 파면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전혁수 기자입니다.


[기자]
4일 오후 대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 피해자들이 김모 검사의 파면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싱크] IDS홀딩스 피해자들
“김영일 검사 파면하라! 김영일 검사 파면하라!”


IDS홀딩스 피해자들이 김 검사의 파면을 요구하는 이유는 ‘2차 사기’를 방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 검사는 수감중인 김성훈 대표를 검사실로 불러내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인사비리 사건을 제보 받았습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김 대표가 검사실에서 IDS홀딩스 사건 관계인을 만나고 외부에 연락하는 것을 방조했다는 점입니다.


김 대표는 검사실에서 웅산홀딩스 회장 한모씨와 IDS홀딩스 피해자들을 상대로 한 ‘가짜 변제안’ 마련을 모의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씨는 김 검사가 인천지검 재직시절부터 친분이 있는 관계로, 김 대표와 김 검사의 중간다리 역할을 한 인물입니다.


김 대표와 한씨가 구치소에서 만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현재 한씨는 변제안 마련을 명목으로 IDS홀딩스로부터 24억원의 금전을 수수했다가, 사기·범죄자금은닉 등의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입니다.


김 검사가 ‘1세대 기업사냥꾼’으로 잘 알려진 이모씨에게도 편의를 제공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이씨 역시 검사실에서 외부와 수시로 연락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씨는 1998년 횡령 혐의로 징역 7년, 2007년 사기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가, 2006년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된 틈에 다시 횡령·배임을 저질러 징역 5년을 추가로 선고받고 복역중입니다. 서울경제TV 전혁수입니다./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