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디엠, 퓨쳐메디신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특허 등록 및 개발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20-01-30 10:25:48 수정 2020-01-30 17:47:2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디엠이 강세다. 주요주주로 있는 퓨쳐메디신의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특허 등록 및 개발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오전 10시 24분 현재 코디엠은 전 거래일보다 10.28% 오른 504원을 기록 중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플랫폼 기업 코디엠이 투자한 합성신약개발 업체 퓨쳐메디신은 최근 바이러스 치료제(FM201) 특허를 등록하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퓨쳐메디신은 MERS-CoV(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던 당시 MERS-CoV, SARS-CoV(사스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합성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퓨쳐메디신, 서울대학교 및 네델란드 라이덴대학교와 공동연구로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이 연구를 주관한 정낙신 서울대 약학대학 교수는 뉴크레오사이드를 기반으로 한 RNA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전문가로, 퓨쳐메디신은 정 교수를 주축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퓨쳐메디신 측은 “최근 등록된 SARS, MERS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특허는 퓨쳐메디신, 서울대학교, 및 네델란드 라이덴대학교와 공동연구로 진행되고 있으나, 인체에 치명적인 바이러스 특징으로 비임상 및 임상 실험 등 치료제 개발이 일반신약 개발에 비해 난관이 많기 때문에 연구개발이 더딘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다만 회사 측은 이미 확보된 기술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과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 확인 및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치료 스펙트럼을 확대한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퓨쳐메디신은 지난 2017년 9월 바이오플랫폼 기업 코디엠으로부터 약 20억원을 투자 받은 이후 지난해 주요 파이프라인인 NASH 치료제(FM101)가 유럽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작년 12월에는 CJ헬스케어와 아데노신 수용체 타겟 기반 면역 항암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하는 등 관련 바이오 사업을 진행 중이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