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8곳 “신입 사원 채용…규모는 감소”

산업·IT 입력 2020-01-28 09:29:2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채용 규모는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업 831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대졸 신입채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올해 채용계획을 확정한 기업을 47.3%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채용계획을 확정한 41.2%는 ‘1명이라도 뽑겠다’고 답했고 6.1%는 ‘1명도 안 뽑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조사에서 채용을 확정한 기업의 비율 35.6%보다 5.6%포인트 높은 수치다.


신입사원을 뽑기로 결정한 기업은 대기업이 71.1%지만 중견기업 46.8%, 중소기업 30.8% 등으로 규모가 작을수록 비율이 낮다. 채용계획이 미정이라고 응답한 기업(52.7%) 가운데 41.5%는 ‘채용 의향은 있지만, 세부적인 계획은 미정’이라고 답했으며 11.2%는 채용 자체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채용 의사를 기준으로는 전체 기업의 82.7%가 올해 신입사원을 뽑을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조사의 79.3%보다 3.4%포인트 높지만, 지난해 실제 채용한 비율인 85.5%보다는 낮다. 이와함께,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란 응답이 55.1%로 가장 많았고 ‘줄어들 것’(25.1%)이 ‘늘어날 것’(19.7%)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는 6일부터 20일까지 대기업 138개사와 중견기업 199개사, 중소기업 494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33%, 신뢰수준은 95%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