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아이엠씨, 인도네시아 진출 출사표…영업력 강화

증권 입력 2020-01-21 15:25:44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타이어 금형 및 제작기계 생산 전문 기업 세화아이엠씨 인수에 나선 우성코퍼레이션이 세화아이엠씨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손오동 세화아이엠씨 경영지배인은 “인도네시아 시장은 총 7개의 타이어 업체가 존재하고 있음에도, 몰드 업체는 전무한 상황”이라며 “우성코퍼레이션이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를 바탕으로 세화아이엠씨의 기술력이라면 충분히 가능성 있는 시장으로 판단해 이른 시일 내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성코퍼레이션은 지난달 24일, 얼라이컴퍼니와 세화아이엠씨 주식 180만주(6.12%) 및 경영권양수도 계약을 체결하며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우성코퍼레이션의 창업주이자 실소유주로 알려진 손오동 대표는 현재 세화아이엠씨 경영지배인을 역임하고 있다.

또, 손오동 경영지배인은 세화아이엠씨의 국내외 영업력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손 경영지배인은 “세화아이엠씨 인수는 단기적 차익을 목적으로 진행된 투자가 아닌, 장기적 안목과 사업계획 속에서 체계적 경영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오랜 기간 이어진 경영 침체와 거래정지 상황에 신뢰를 잃은 주주분들과의 소통도 재개해 가는 한편, ‘계속기업’으로써의 사업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타이어몰드 부문 세계 최고 지위를 자랑하던 세화아이엠씨의 과거 위상을 되찾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우성코퍼레이션 측은 내달 4일 예정된 세화아이엠씨 주주총회에서 추가 지분 확보를 위한 일부 정관변경과 신규 사업목적 추가, 신규 이사 선임 등의 안건 심의를 진행하고, 향후 본격적인 경영개선 작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성코퍼레이션은 지난 2011년 9월 설립된 전라남도 여수 소재의 강소기업으로 WS-BC유(저유황유)의 제조 및 판매업을 주력으로 영위하고 있다. 국내 주요 유화업체들을 주요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기준 매출 447억원, 영업이익 10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3개년 매출, 이익 성장률은 각각 60%, 34%로 집계됐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