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일본 크라우드펀딩 전문 마쿠아케와 MOU... 기술상용화 해외진출지원

산업·IT 입력 2020-01-21 15:15:00 수정 2020-01-21 15:29:39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 중소기업 해외 진출 위한 일본 크라우드펀딩사와 협약 체결

누적 2만6000여명 시민투자자 참여, 20억원 크라우드펀딩 성과

이광열 SBA 혁신성장본부장(왼쪽)이 일본에서 마쿠아케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서울시와 함께 21일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와 일본 현지에서 업무협약(MOU)를 채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우수중소 기술기업이 시장성 검증 및 제품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안정적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번 사업은 ICT, 4차 산업 등 기술 기반 제품의 연구 개발 후 생산에 앞서 잠재 소비자에게 직접 피드백과 투자를 받아 시장 검증을 완료하고,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켜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서울시 연구개발 지원금이 효율적으로 사용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SBA는 올해 시장접근성이 용이하며 친숙한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사(㈜마쿠아케)와 추가로 협약을 맺음으로써,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서울시 우수기술 중소기업들이 기술개발 완료 후 안정적인 해외 진출 및 판로 확보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협약에 앞서 2019년 10월~12월 3개월 간 선정기업 2개사를 대상으로 마쿠아케와 시범 사업을 추진해 5100만원을 달성하는 등 일본 내 시장성을 사전에 검증했다. SBA는 "크라우드펀딩이 종료된 이후 개발될 기술제품들의 사업화 안착을 위하여 펀딩(시장검증)에 성공할 경우 일본 오프라인 판로가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SBA 내 유통, IP, 언론 홍보까지 전(全) 주기적 지원을 더욱 강화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쿠아케는 일본 최대 규모의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며 지난해 일본 증시 상장했다. 마쿠아케는 SBA와의 업무협약을 통하여 진행하는 기업에게 펀딩플랫폼 제공 및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한국어 구사자 전담 배치를 통하여 기업들에게 크라우드펀딩 내용에 대한 일대일 큐레이션 등을 제공한다. 마쿠아케는 CSR(기업의사회적책임)차원으로 SBA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진행되는 프로젝트의 수익금의 일부를 공익적인 사업에 쓰일 수 있도록 환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광열 SBA 혁신성장본부장은 “일본 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등 해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지속 발굴하고, 국내 다양한 시장성 검증 채널(T커머스, V커머스 등)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