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소재기업 레몬, 증권신고서 제출··· 내달 IPO 목표

산업·IT 입력 2020-01-20 09:49:29 수정 2020-01-20 10:02:01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미지=레몬]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나노소재기업 레몬(대표이사 김효규)은 지난 17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20일 밝혔다상장 주간사는 미래에셋대우이며, 이번 상장을 통해 41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6,200~7,200원이다. 이에 따른 공모예정금액은 254~295억원이 될 전망이다. 수요예측은 다음달 11일과 12일 양일간 진행하고, 18일과 19일 청약을 거쳐 다음 달 안에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2012년 설립된 레몬의 주력 사업은 나노기술을 이용한 고성능 전자파간섭(EMI) 차폐 부품 및 방열시트, 극세 기공을 거친 나노소재 멤브레인 제조이다. 최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나이스평가정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부터 A등급을 받은 만큼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차세대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나노소재 멤브레인 제조는 레몬의 성장 동력이다. 뛰어난 통기성과 동시에 방수성을 지니고 있어 아웃도어, 위생용품, 여성용 생리대 등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인 노스페이스의 신규 프리미엄 라인에 소재를 납품하고, 자체 브랜드 에어퀸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레몬 김효규 대표이사는 레몬이 주력으로 진행하는 나노사업은 대량생산이 어려운 만큼 모든 영역이 블루오션에 해당한다. 전기방사 기술은 나온지 80년 이상 됐지만, 우리가 유일하게 대량 양산에 성공하면서, 뛰어난 통기성과 방수성을 모두 갖춘 나노소재 멤브레인을 노스페이스의 퓨쳐라이트 라인에 공급하고 있다.”라며, “나노소재 멤브레인을 활용한 꾸준한 제품개발을 통해 현재 자사 브랜드인 에어퀸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앞으로도 레몬 만의 나노소재 멤브레인 기술로 초격차를 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