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 상지재활로봇 ‘인모션’ 국내 수입허가 획득

증권 입력 2020-01-14 10:33:3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가 상지재활로봇 ‘인모션’(InMotion)의 수입허가를 획득하며 재활분야 상, 하지 토털라인업으로 국내 재활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큐렉소는 세계최초 상지재활로봇 제조사인 캐나다 바이오닉과 국내 독점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상지재활로봇 ‘인모션(InMotion)’의 수입허가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인모션은 상지마비 및 기능저하 환자를 위한 재활 훈련용 로봇으로 전세계 20여개국, 200여곳 이상의 병원에서 사용 중인 제품이다. 환자는 로봇암(Arm)에 팔을 지지하고 화면을 보며 증상과 상태에 따라 적절한 강도의 치료를 받는다. 치료 시 환자 팔의 위치, 속도, 힘을 초당 200번 이상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이를 분석해 환자의 부족한 부분에 맞는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다. 이처럼 로봇이 환자와 상호작용으로 부족한 능력을 분석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때문에 신경가소성을 높여 일반적인 재활치료보다 회복속도가 빠르다는 평이다.

이재준 큐렉소 대표는 “인모션은 전세계에서 상지재활로봇에 대한 많은 연구 논문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되어온 제품”이라며, “바이오닉 社 의 제품을 사용해본 국내 유저의 만족도가 높아 최신 제품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사의 하지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에 바이오닉 社의 ‘인모션’을 더한 로봇재활 토털라인업 구축은 국내 재활시장을 더욱 활성화시킬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11개 병원에서 사용중인 큐렉소의 ‘모닝워크’는 발판기반의 안장형 보행재활로봇으로 발판센서를 통해 실시간 측정되는 지면반발력으로 보다 효과적인 보행치료를 할 수 있는 제품이다. 국내 허가 및 CE, FDA를 마친 제품으로, 회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판매망 확보에도 힘을 쏟고있다.

한편, IBM의 계열 연구소 윈터그린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재활로봇 시장규모는 연평균 35%이상으로 급성장해 2019년 1조원에서 2020년 1조4,000억원, 2021년에는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