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올해 세계성장률 ‘2.7→2.5%’ 하향

금융 입력 2020-01-09 15:38:29 수정 2020-01-13 09:10:5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을 직전 전망치보다 0.2%p 하향 조정한 2.5%로 전망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앞서 세계 경제의 회복세를 전망하며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4%로 제시한 바 있는데요. 세계경제성장률이 하향 조정된 만큼 한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지 우려됩니다. 이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세계은행(WB)이 지난해 6월 전망한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은 2.7%.

그러나 현지시간 8일 세계은행은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을 기존보다 2%p 낮은 2.5%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성장률도 지난해 전망보다 0.1%p 낮은 5.7%로 제시했습니다.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의 배경으로는 무역과 투자 부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망치 하향 조정은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무역긴장 등 리스크가 배경으로 꼽힙니다.


세계경제성장률이 하향 조정되면서 한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됩니다. 

앞서 우리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로 제시하며, 경기 반등의 주요 근거로 세계 경제 회복을 전망했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이날 발표된 세계은행 경제성장률 전망치에는 미국과 이란의 분쟁 상황이 반영되지 않은 만큼 향후 성장률 전망치가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한편, 세계은행은 이날 2021년과 2022년 세계경제성장률도 함께 제시했습니다. 

세계은행이 제시한 2021년과 2022년 세계경제성장률은 각각 2.6%와 2.7%입니다. 서울경제TV 이소연입니다. /wown93@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