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회계 부정행위 신고 활성화…익명신고 허용”

금융 입력 2020-01-08 08:17:40 수정 2020-01-09 10:31:5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8일 회계 부정행위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익명신고를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외부감사 규정을 개정할 예정이다.

 

익명신고를 허용하되, 허위제보 등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구체적인 회계부정 증빙자료가 첨부돼 있고 명백한 회계부정으로 볼 수 있는 경우에만 감리에 착수할 방침이다. 그동안에는 신고 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실명 제보에 대해서만 감리를 했다.

 

금융당국은 또 올해 회계 부정행위 신고에 대한 포상금 예산을 지난해보다 36,000만원 증액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01811월 외부감사법 개정으로 신고 대상이 상장사에서 모든 외부감사 대상 회사로 확대된 것 등을 고려한 것이다.

 

한편, 지난해 회계 부정행위 신고 2건에 11,94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이는 2018330만원과 비교하면 대폭 증가한 것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