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란사태, 국내 원유수급 단기영향 크지 않아”

경제·사회 입력 2020-01-07 10:56:02 수정 2020-01-08 17:09:2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미국과 이란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부가 “국내 원유 수급에 대한 영향이 단기적으로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열고 “중동산 원유의 선적 물량과 일정에 아직 차질이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현재 국내에 도입 중인 이란산 원유가 없고 중동지역 석유·가스시설이나 유조선 등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 발생한 것은 아니다”며 “국제적으로 초과 생산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은 국제유가에 미칠 파급효과를 제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또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피습 등 중동 관련 불안에도 금융시장은 강한 복원력을 보였다”며 “순대외채권과 외환보유액이 최고치를 경신하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을 유지하는 등 견고한 대외건전성이 안전망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순대외채권 규모는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4,798억달러,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4,088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미국과 이란의 갈등 장기화와 이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김 차관은 “중동지역의 정정 불안이 확대되며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석유 수급 위기 발생 시에는 대체 도입선 확보 등을 통해 추가 물량을 조속히 확보하고 비상시 매뉴얼에 따라 비축유 방출 등 비상 대응 조치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9,650만 배럴, 민간 비축유와 재고까지 합치면 약 2억 배럴을 확보하고 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