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 상무보 승진... 이랜드 임원인사

산업·IT 입력 2020-01-02 21:50:28 수정 2020-01-03 08:30:46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그룹 최초 30대 상무 등장, 미래 성장동력인 외식사업 실전 전문가 임원 발탁

유리천장 타파한 열린 경영문화가 뿌리 내려 여성임원 비율 월등히 높아져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 [사진=이랜드]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은 이랜드그룹이 파격적인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랜드는 그룹 최초 30대 상무 승진 등이 포함된 정기 임원 승진안을 각 계열사 이사회 및 인사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2일 발표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계열사 CEO로 선발한 30대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와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를 상무보로 승진시켰다. 그룹 최초 30대 임원의 등장은 철저한 성과 위주로 운영되는 인사시스템을 보여줌과 동시에 향후 40년을 준비하는 세대교체 포석으로 볼 수 있다.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는 올해 만 38세로 이랜드파크의 CFO로 근무하면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확립하고 외식 부문의 분할을 위한 1000억원의 자금 유치 등 성과를 인정받아 대표에 발탁되고, 이번 승진을 통해 임원진에 합류했다. 


올해 이랜드파크에서 외식부문을 따로 분리해 설립한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는 올해 만 36세로 지난해 동종 외식업계가 큰 폭으로 역신장하고 있는 시장 상황에서도 150억원 이상 영업이익을 개선해서 흑자 전환을 이뤄내는 등 외식 사업부문을 확고한 성장으로 전환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윤 대표와 김 대표는 모두 최접점에서 고객과 직접 소통하며, 고객의 니즈를 사업에 담아내기 위해 힘쓴 것을 높게 평가 받았다.


이랜드는 이번 인사를 통해 이랜드이츠 안성진 본부장을 상무보로 승진시켜 신규 임원을 추가하고, 그룹 CFO 이윤주 상무의 전무 승진을 결정했다.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왼쪽), 이윤주 이랜드그룹 CFO. [사진=이랜드]

안성진 이랜드이츠 상무보는 현장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어 인정받았다. 안성진 상무보는 이랜드이츠의 대표 뷔페 브랜드 애슐리의 메뉴 개발을 총괄하면서 그동안 1000여개 메뉴를 개발해 애슐리를 큰 폭으로 성장시키는데에 핵심 역할을 담당했고, 새롭게 리뉴얼 해 확산 중인 애슐리퀸즈의 200여개 메뉴 개발로 고객을 만족시켜 해당 리뉴얼 점포들의 성장세가 80%가 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통해 인정받았다.
 
이윤주 전무는 그룹 전반의 재무구조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랜드그룹은 이윤주 전무의 승진을 통해 전무 이상급 고위 여성 임원의 비율이 42%를 차지하게 됐다. 여성 고위 임원의 비율이 남성과 비슷해지면서 유리천장이 없는 성과 중심의 건강한 조직문화를 갖추게 된 것이다.


실제로 이랜드그룹은 과장 이상 직원 중 여성의 비율이 30%, 임원 전체 여성의 비율이 29%로 타 대기업이 2~3% 수준의 여성 임원 비율을 보이는 것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2020년은 젊고 전문가 소양을 갖춘 인재들을 통해 이랜드의 지난 40년을 되돌아보고 미래를 위한 컨텐츠를 준비해나가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상생 측면에서도 올해는 각 사업부의 대표가 총대를 메고 새로운 시각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직접 실행하는 등 독립형 사회 공헌 체제를 완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