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 내라”에 노조 설립으로 맞선 홈플러스 부장들

탐사 입력 2020-01-02 15:39:22 수정 2020-02-19 10:19:5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노조가 이미 3개가 있는 홈플러스에 또 하나의 노조가 또 생겼습니다. 특히 이 노조는 부장급들이 모여 만든 것으로 관리자들이 만든 노조는 유통업계 최초입니다. 어찌된 일인지 문다애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지난해 9월 18일 홈플러스 14명의 부장들은 회사 인사팀으로부터 서류 한 장을 받았습니다.

명퇴를 하면 일 년치의 계약 연봉을 줄 테니 사표를 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홈플러스에서만 20년간 일해온 이들에게 명퇴는 곧 생계와 직결된 문제입니다.

14명 부장들은 명퇴 지시를 거부합니다.


그러자 홈플러스는 이들을 평사원으로 강등시키고 본사에 영업개선TF팀을 신설해 소속을 바꿔버렸습니다.


현재 이들은 온종일 거리를 전전하며 상품특판, 온라인 회원모집, 몰 공실입점상담 등 기존 주무부서에서도 해결하지 못한 업무를 하며 퇴사 압박을 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명퇴 통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8년 1월에도 20명, 지난해 5월에도 30여명을 평사원으로 강등시키거나 내보냈습니다.


노조에 따르면 홈플러스가 명퇴를 종용한 이유는 실적악화와 재무구조 개선입니다.

현재 홈플러스의 실질적 주인인 MBK파트너스가 매장을 세일즈앤리스백 방식으로 전환해 1,000억원대의 이자를 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관리자인 부장들은 집단 반발했습니다. 홈플러스가 내세운 실적 악화는 경영을 잘못한 탓이지, 자신들의 과오가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이에 관리자들이 본사와 맞서 싸우기 위해 오상수 부장을 위원장으로 지난달 22일 홈플러스 제 4 노조를 설립하게된 것입니다.

전·현직 점장, 부점장 등 관리자 노조가 창립된 것은 유통업계 최초입니다.


[싱크]오상수 홈플러스 제 4 노조 위원장
 “제 4 노동조합을 설립을 해서 회사 측에 부당노동행위들을 근절하고 직원들의 근무환경개선 처우개선 이런쪽에 집중을 할 예정입니다.”


최초의 관리자 노조인 홈플러스 제4 노조가 유통업계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 /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