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비, 다원문화복지회 후원단체 협약 … 배우·이사장 ‘정보석’ 참석

산업·IT 입력 2019-12-27 18:12:19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박경범 셀리비코리아 대표·배우 정보석·셀러비코리아 양성우 부사장[사진=셀러비코리아]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배우·가수 등 이른바 ‘셀럽’의 영상을 통해 기부하는 후원 플랫폼 ‘셀러비(CELEBe)’에 배우 겸 다원문화복지회 이사장 ‘정보석’과 아이돌 그룹 버스터즈 멤버 ‘채연’이 함께했다. 

셀러비 측은 최근 배우 정보석 씨가 이사장을 겸임하고 있는 ‘다원문화복지회’와 기부·후원에 대한 추가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다원문화복지회’는 취약계층 청소년이 꿈과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문화교육 지원 사업을 주로 하고 있다.


특히 채연의 경우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적극적으로 ‘셀러비’에 참여해 팬들과의 소통과 기부 확산에 힘을 보탰다는 설명이다.


‘셀러비’는 유명인이 팬들로부터 1:1 맞춤 영상을 신청 받아 제작해 업로드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플랫폼으로, 영상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을 셀럽들이 지정한 사회복지법인에 기부하는 서비스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기부 모델로, 현재 배우 배정남·서지석·이현우 등이 참여하고 있다.


‘셀러비’ 플랫폼 운영법인 셀러비코리아 양성우 부사장은 “앞으로 소외계층·어르신 등 모든 복지사업의 적극적인 후원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기획해 갈 것”이라며 “‘셀러비’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셀러비코리아의 수익금 역시 꾸준히 기부할 예정이며, 공익을 위한 공동 기부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쳐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