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연말연시 맞아 통신서비스 품질 집중관리 돌입

산업·IT 입력 2019-12-27 11:08:44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000여명 전문인력 배치해 '특별소통상황실' 운영

SK텔레콤 직원들이 연말연시를 앞두고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SK텔레콤이 연말연시를 맞아 이동기지국 설치, 기지국 용량 증설, 특별 상황실 운영 등 이동통신서비스 품질 집중관리에 돌입한다.


27일 SKT에 따르면 연말(31일)에 평시 대비 시도호는 최대 5.6% 증가한 시간당 6.88억호, 데이터트래픽은 최대 1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년이 되는 자정부터 약 15분 간은 타종행사와 새해 인사 등으로 고객들의 음성 및 데이터 접속 시도가 동시간 대비 최대 33% 이상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SKT는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적으로 총 1,000여명의 SKT 및 ICT 패밀리사 전문인력을 배치해 24시간 통신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대응에 나선다.


SKT는 전국적으로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주요 행사 지역, 번화가, 쇼핑센터, 스키장 등을 중심으로 LTE 및 5G 기지국 용량 증설을 완료했다.


특히 서울 보신각 등 타종 행사장과 강릉 정동진, 속초해수욕장, 울산 간절곶 등 해맞이 명소에는 이동기지국을 곳곳에 배치해 고객들이 안정적인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품질 관리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SKT는 연말연시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메시지, T맵, 로밍 등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이와 함께 대규모 디도스(DDos) 공격 차단 대응 시스템을 가동하고 연말연시 다량 스미싱 유입 감시 및 차단을 강화해 고객 정보 보호에 나설 계획이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