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성탄절 맞아 전주 지역 22개 아동복지시설 후원

산업·IT 입력 2019-12-20 15:11:13 수정 2019-12-21 19:13:40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시각장애인 국화씨 가족에 특별한 연말 선사해

서영이앤티, 아동복지시설에 초콜렛 2,500여개 후원

하이트진로 임직원들이 17일 전북 전주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북지역본부에서 초콜렛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하이트진로(대표)가 성탄절을 맞아 전주시 사랑나눔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17일, 전주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북지역본부를 비롯해, 보육원 및 모자원 등 총 22개 아동복지시설에 서영이앤티(대표이사 허재균)에서 후원받은 1,000여만원 상당의 초콜릿 2500여개를 전달했다. 또, 하이트진로 봉사자들은 시각장애인 1급 장애를 지닌 국화 씨와 2살 아들 우주에게 특별한 하루를 선사했다.
 
하이트진로 전주 공장과 전주 지점 직원들은 우주네 가족을 위해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고, 함께 외식을 하고 키즈까페를 방문하는 등 성탄절을 기념해 특별한 하루를 보냈다. 또한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옷을 선물하고 국화씨 가정에 생활비도 전달했다. 하이트진로는 지역사회의 소외된 가족들이 따뜻한 연말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 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고자 이 행사를 기획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소외된 아동들이 달콤한 연말연시를 보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관심을 줄 이웃이 없는지, 사회 구성원으로서 해야할 일들이 무엇인지 지속적으로 찾아보고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