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앱서 타행계좌 손쉽게 조회"…계좌통합관리 서비스 확대

금융 입력 2019-12-16 17:43:01 수정 2019-12-16 17:43:3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금융결제원]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금융결제원이 오는 17일부터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 인포)' 서비스를 시중은행의 모바일 뱅킹앱 대부분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오픈뱅킹 정식출범을 앞두고 서비스 대상이 확대되는 것이다. 오픈뱅킹은 은행의 송금·결제망을 개방해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모든 은행의 계좌 조회, 결제, 송금 등을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로, 지난 10월말 시범 운영이 시작돼 오는 18일 전면 실시된다.


'계좌통합관리' 서비스란 인터넷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서 본인 계좌 현황을 한눈에 조회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달 11일부터 농협·신한·우리·기업·국민·하나·전북 등 7개 시중은행이 자체 모바일 및 인터넷 뱅킹에서 어카운트 인포 연계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오는 17일부터는 SC·수협·부산·광주·경남·케이뱅크가, 18일에는 제주은행에서도 해당 서비스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국씨티은행은 내년 1월 7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하며, 산업은행과 카카오뱅크도 내년 상반기 중 계좌조회가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금융소비자가 오픈뱅킹을 이용할 때 계좌번호의 별도 입력 없이 손쉽게 계좌를 등록할 수 있게 되므로 고객 편의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