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앱 내 사고 발생 지역 안내... 라이더 안전사고 예방

산업·IT 입력 2019-12-14 12:18:09 수정 2019-12-16 14:54:04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바로고, 고용노동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라이더 앱 내 이륜차 사고 발생 지역 안내

‘안전운행 3가지 의무’ 주제로 안전 영상도 게시

바로고 라이더 앱의 이륜차 사고 발생 안내 영상. [사진=바로고]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바로고가 라이더 안전사고 예방에 앞장선다.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12일 이륜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라이더 앱 내 이륜차 사고 발생 지역을 안내하고, 안전 영상을 게시한다고 밝혔다. 배달 수행을 위해 라이더가 앱에 접속하면 이달의 안전운행 문구와 함께 ‘위험지역 지도 보기’와 ‘안전 영상 시청하기’ 탭이 팝업으로 노출된다.


특히 ‘위험지역 지도 보기’ 탭 클릭 시 고용노동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에서 제공한 이륜차 사고 발생 지역과 사고 내용이 라이더 반경 5km 내 나타난다. 안전 영상은 ‘안전운행 3가지 의무’를 주제로, 헬멧 필수 착용, 중앙선 침범과 역주행 금지, 급출발 및 신호 위반 금지 등의 내용을 담았다. 바로고 라이더 행복팀 관계자는 “라이더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사 앱을 활용해 안전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며 “’빠른 배달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한 배달’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라이더분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관련 기관과의 협업도 지속해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ankook66@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