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산업·IT 입력 2019-12-14 11:13:13 수정 2019-12-17 09:39:5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구자경(사진) LG 명예회장이 14일 향년 9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 1925년 LG그룹 창업주인 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 졸업한 구 명예회장은 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활동하다 지난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1969년 말, 부친이 타계한 뒤 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구 명예회장은 25년간 LG그룹을 이끌며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그룹이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후 지난 1995년 2월 그룹 총수 자리를 장남인 故 구본무 회장에게 승계했다. 승계한 뒤에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지만 2015년까지 LG복지재단 이사장직은 유지하며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왔다. 또한 1972년에는 초대 통일주체국민회의 대의원을 지냈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도 역임한 바 있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故 구본무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으며, 부인 하정임 여사는 지난 2008년 1월 별세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