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575억 규모 성북 ‘보문5구역’ 수주

부동산 입력 2019-12-13 15:20:37 수정 2019-12-16 08:56:2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보문제5구역 투시도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성북구 보문제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보문5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12일 서울 성북구 보문동 주민센터에서 총회를 열고, HDC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확정했다. 이날 총회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은 약 9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달 관리처분인가(예정)를 시작으로 내년 8월 이주 및 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14월 착공 및 분양과 20239월 준공이 목표다.

 

이번 사업은 서울 성북구 보문동1196-11번지 일대에 지하 2~지상 272개 동, 199가구를 새로 짓는 프로젝트다. 총공사비는 575억원 규모다. 해당 사업지는 서울 지하철 6호선 보문역과 우이선 경전철이 바로 앞에 자리한 더블역세권 입지다. 교통이 편리하고, 구역 주변에 성북천이 맞닿아 있어 주거 환경이 우수하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보문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진행해 지역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앞으로 진행할 수주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서울 방화6구역 등 도시재생 부문에서 총 5개 단지, 8370여억원 규모의 수주실적 기록 중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