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현대차, GBC 공공기여 이행협약 체결

부동산 입력 2019-12-13 08:16:49 수정 2019-12-16 08:20:02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강남구 삼성동 현대자동차부지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 개발에 따른 공공기여 계획 이행을 위한 협약을 13일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GBC 개발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고시에서 규정된 현대자동차의 공공기여 이행 방안에 관한 세부사항이 담겼다.

   
서울시는 6월 27일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고시에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잠실주경기장 리모델링 등 9개 사업, 1조7,491억원 규모의 공공기여를 현대자동차가 이행토록 하고, 현대차가 이런 공공기여를 직접 설치·제공토록 하되 사업의 설계와 공사 감리는 서울시에서 위탁 시행토록 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협약서에는 서울시 위탁시행에 따른 세부절차, 위탁 비용 관리 방식, 협의체 운영 등 구체적 내용이 포함됐다. 서울시는 설계용역 관련 타당성 심사, 건설기술심의 등의 공공절차를 통해 경제적이면서도 시설물 성능 수준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공사 감리 위탁시행을 통해 대규모 건설공사에 따른 안전 및 환경 관리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대규모 위탁 비용의 안전하고 투명한 관리를 위해 중립적 제3자인 은행이 대금의 중간 관리를 맡는 에스크로(escrow) 제도를 활용할 방침이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