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장 확대…미래산업 등 반도체 호황 수혜주 ‘주목’

증권 입력 2019-12-12 13:07:10 수정 2019-12-17 10:35:3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5G 이동통신 보급 확대에 따라 메모리가 반도체 시장 회복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글로벌 반도체 시장 역시 내년에는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가 지난 6일 발표한 ‘2020년 반도체 전망’에 따르면, 낸드플래시와 D램 성장률을 각각 19%, 12%이다. IC인사이츠는 “5G와 인공지능(AI), 딥러닝, 가상현실(VR) 등이 낸드와 D램의 성장세를 이끌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 역시 지난달 발표한 최신 월간 보고서에서 내년에 D램 가격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내년 D램 시장이 공급 부족 상황에 놓일 것이란 관측이 늘어나면서 수요 기업들은 메모리 반도체 재고를 안정적으로 가져가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이은 빅3 기업인 미국 마이크론 테크놀로지(Micron Technology)도 지난 3일 기업설명회에서 D램 수급 반전이 내년 2분기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론은 “현재 D램 공급 초과 상황이 반전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내년에 5G 모멘텀으로 D램 수요 증가율이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처럼 관련 업계에서 5G 보급 확대로 인한 내년 반도체 회복세를 예측하면서 증권가는 벌써부터 반도체 관련 기업들을 수혜주로 거론하고 있다. 거론되는 대표적인 기업들은 미래산업·해성디에스·케이씨텍·아이텍 등이다. 


먼저, 미래산업은 반도체 후공정 장비인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와 소터(Sorter)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회사는 반도체 검사장비의 첫 국산화를 이끈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달 SK하이닉스에 테스트핸들러를 수주하는 등 하반기 매출에 청신호를 밝힌 바 있다. 또한 회사는 최근 중국 반도체 기업 칭화유니그룹의 자회사인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에 반도체 검사 장비 등 납품규모가 전년 대비 267% 증가했다고 공개했다. 중국 반도체산업 육성의 선두 주자급인 YMTC에 2017년 납품을 첫 시작한 이후 매년 200% 이상의 매출 증가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업황 호전이 예상됨에 따라 주요 고객사의 제품 발주 후 생산 및 테스트까지 원활한 납품이 가능한 생산체계를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성디에스는 반도체용 패키지 회로기판과 리드프레임을 생산 및 판매하는 부품·소재 전문회사로, 메모리 반도체·모바일기기 자동차 반도체 패키징재료 등이 주력 제품이다. 최근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실적은 매출 1,036억원, 영업이익 90억원으로 분기 최대 매출 달성과 함께 최초 1,000억원대에 도달하기도 했다. 반도체 세정장비와 반도체 미세화 공정에 쓰이는 평탄화(CMP) 장비 및 평탄화 소재를 생산하는 케이씨텍은 일본기업인 히타치 케미칼, 도쿄일렉트론 등과 경쟁하며 반도체 국산화 관련주로 주목 받고 있다. 


이 밖에 △반도체 완제품 테스트사인 ‘아이텍’ △반도체 노광공정 소재인 실리콘카바이드 제조사 ‘SKC솔믹스’ △반도체 증착공정 소재인 전구체(Precursor) 제조사 ‘원익홀딩스’ △고순도 불화수소를 취급하는 ‘솔브레인’ △반도체 전공정 장비기업 ‘테스’ △반도체 패키징 기업 ‘SFA반도체’ 등도 수혜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